컨텐츠 바로가기

해병대-포항시, 신병 극기훈련장 천자봉 관리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북 포항시와 해병대 교육훈련단이 포항 운제산을 함께 관리하기로 손을 맞잡았다.

17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와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최근 해병대 훈련병 극기 훈련장으로 이용하는 운제산 공동 관리방안과 상생협력을 협의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훈련 구간 중 야간 행군 등을 하기에 불편한 일부 구간의 편의·안전시설 설치 등을 요청했다.

시는 훈련 중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사유지 소유자와의 협의를 거쳐 등산로를 중심으로 안전시설을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 시와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산불 및 산사태 등을 예방하고 복구하는데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1985년 포항으로 이전한 뒤 남구 대송면에 있는 운제산을 고지정복훈련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평소 신병, 부사관 후보생, 장교 등 연간 2만여명이 천자봉으로 이름 붙인 운제산 대왕암을 행군하며 군 전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이창준 포항시 녹지과장은 "시와 해병대 교육훈련단이 산림 보전 등 녹색도시 포항 조성을 위해 지속해서 상생·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