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골때녀' FC탑걸, FC아나콘다 꺾고 2연승…아나콘다, 잘 싸웠지만 또다시 첫 승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아나콘다가 또 한 번 패배를 했다.

1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아나콘다의 챌린지 리그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나콘다와 탑걸의 챌린지 리그 경기가 진행됐다. 아나콘다의 현영민 감독은 1승을 하기 위해 비책을 내놓았다. 골키퍼 노윤주를 필드 플레이어로 활용하는 것

이에 노윤주는 공격수와 골키퍼를 오가며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 하지만 아나콘다의 득점은 쉽지 않았다. 번번이 아유미의 선방에 막힌 것. 또한 골포스트를 맞히거나 간발의 차이로 빗나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골 점유율은 아나콘다가 압도했다. 그러나 선제골의 주인공은 탑걸이었다. 탑걸은 수비수 유빈이 절묘한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유빈은 수비수이지만 이번 리그 골을 넣는 것이 목표였다며 "동료들 모두 자기가 넣은 것처럼 축하해주고 기뻐해 줘서 좋았다"라며 기쁨을 만끽했다.

전반 10분 유빈의 골과 함께 전반전이 종료됐다. 하프타임 반가운 얼굴이 눈길을 끌었다. 탑걸의 전 감독인 최진철이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한 것.

후반전 현영민 감독은 노윤주를 공격수로 투입하고 다영을 골키퍼로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이에 유빈이 노윤주 전담 마크로 나섰다.

현영민 감독은 절대 물러설 수 없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노윤주를 공격수로 투입한 것도 뾰족한 수는 되지 않았다. 득점 없이 계속 시간만 흘러갔던 것.

이에 결국 노윤주는 골키퍼의 자리로 돌아갔다. 그리고 윤태진이 맹공을 펼쳤다. 윤태진은 모두가 감탄할만한 플레이를 펼쳤다. 하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고 그렇게 7연패를 하고 말았다.

해설진들은 "졌잘싸가 가장 어울리는 팀이 아나콘다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탑걸은 이번 경기로 2승을 거두며 슈퍼리그 진출에 유리한 지점에 올라섰다.

이날 아나콘다는 또 한 번의 패배로 눈물을 삼켜야 했다. 그럼에도 윤태진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