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준, 물가 잡힐때가지 긴축한다…일정 시점엔 속도제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연준, 7월 FOMC 의사록 공개

"물가 끌어내릴 것" 추가 긴축 우세

"어느 시점서 인상 늦추는 게 적절"

2% 중반 기준금리 중립 수준 도달

물가 잡되 성장 유지하는 정책 고민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물가가 잡힐 때까지 긴축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동시에 긴축 속도조절론을 재차 거론했다. 인플레이션은 잡되 성장세는 유지하는 정책 ‘미세조정’에 대한 연준의 고민이 만만치 않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데일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내놓은 올해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참석자들은 “통화 긴축을 강화함에 따라 누적된 정책 조정이 경제 활동과 물가 상승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면서 어느 시점에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할 것 같다”고 밝혔다.

연준은 7월 FOMC를 통해 금리를 75bp(1bp=0.01%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을 밟았다. 그러나 제롬 파월 의장은 이후 기자회견에서 “어느 시점에서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할 수 있다”고 말해 시장을 놀라게 했다. 파월 의장의 언급은 이날 의사록에 그대로 반영돼 있는 것이다. 너무 가파른 긴축은 성장을 위축시켜 경기 경착륙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실제 FOMC 위원들이 추정한 중립금리는 2.25~2.50%라고 의사록은 전했다. 중립금리는 경제가 인플레이션 혹은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금리 수준을 말한다. 지금이 딱 중립금리 수준이라는 것은 추후 금리 인상부터 본격적인 긴축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다시 말해 잠재성장률을 밑도는 경기 하강을 부를 수 있다는 뜻이다. 연준이 2% 중반 정책금리 레벨에서 신중론 쪽으로 기울고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연준 내에는 추가 긴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여전히 우세하다. 참석자들은 “연준 목표치인 2.0%를 훨씬 웃도는 인플레이션을 끌어내릴 것”이라며 “고용과 물가 안정을 극대화하기 위해 긴축 정책 기조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일부 위원들은 “인플레이션이 2%로 돌아가는 경로를 확고히 하기 위해서 당분간 그 수준(현재의 긴축 수준)을 유지하는 게 적절할 것 같다”며 “앞으로 더 많은 금리 인상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준은 이번 의사록을 통해 향후 구체적인 긴축 가이던스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 대신 “정책 결정 전에 데이터를 면밀하게 관찰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 연착륙을 위한 정책 미세조정이 그만큼 쉽지 않다는 의미로 읽힌다.

연준은 이와 함께 “정책 기조를 조정하려는 FOMC의 결정에 대해 국민들이 의구심을 제기하면 높아진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할 수 있다는 게 중대한 위험”이라며 “이 위험이 현실로 나타난다면 인플레이션을 2%로 되돌리는 작업은 복잡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이 긴축 속도조절을 또 시사하면서 시장은 전망은 ‘빅스텝’으로 다소 기울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9월 FOMC에서 2.75~3.00%로 50bp 올릴 것으로 보는 확률은 64.5%를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