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청사진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시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청사진이 나왔다.

지난 2020년 11월 착수한 지 1년8개월여만이다.

대구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청사진인 '대구 경북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동시에 이전하는 국내 첫 사례이다.

뉴스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부지 위치도.[사진=대구시]2022.08.18 nulcheon@newspim.com


군 공항은 대구시가 주관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민간 공항은 국토부가 주관해 사전타당성 조사를 수행하는 등 투트랙으로 진행돼 왔다.

이번에 수립된 '대구 경북 통합신공항 기본계획(기본계획)'은 활주로 위치와 방향, 주요 군부대 시설 규모 및 배치 계획, 총사업비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대구시는 국방부와 함께 대구 군 공항에 대한 현장실사와 공군, 미7공군, 국토부,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기본계획 수립을 진행했다.

공군과의 협의를 통해 군사작전 적합성을 검토하고 소음피해를 최소화하는 최적의 활주로 위치와 방향을 결정했다.

또 현 기지 사용부대, 관계기관과 50여 차례 협의 및 현장실사를 거쳐 한국군부대 시설 규모 및 배치 계획을 수립했다.

주한미군, 미7공군 등과 30여 차례의 실무협의를 통해 미군시설 이전 소요 등도 기본계획에 반영됐다.

대구시의 기본계획에 따르면 사업기간은 2030년까지이며 이전 사업비는 약 11조4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부지면적은 기존 군 공항 부지보다 약 2.3배 정도 커진 16.9㎢로 활주로 2본, 계류장, 엄체호, 탄약고, 유류저장시설 및 건물 700여 동 등이 배치됐다.

특히 2020년 협의된 공동합의문을 반영해 군위군에는 민항터미널, 영외관사를 배치하고 의성군에는 군 부대 정문, 영내관사 및 체육시설을 배치했다.

대구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본계획 수립 결과를 조만간 국방부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따라 국방부는 타당성 분석 용역을 통해 기본계획 내용을 검증하고, 수정사항을 반영해 합의각서(안)을 작성한 후, 8월 말경 기획재정부에 '기부 대 양여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뉴스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사진=대구시]2022.08.18 nulche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또 신속한 절차 진행을 위해 오는 9월부터 전략환경영향평가와 문화재지표조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대구시는 이달 말부터 군위.의성군 주민들에게 기본계획 수립 결과 설명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이전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경북도와 협의할 계획이다.

특히 토지 편입여부, 보상 등에 대한 상담이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에 운영 중인 현장소통상담실을 오는 22일부터 추석 이후인 9월 16일까지 매일(10:00~16:30, 토·일·공휴일 제외) 열고, 탄력적으로 전문가(법률, 세무, 감정평가사)를 투입해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미래 50년 번영의 토대가 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2030년 개항을 목표로 중남부권 물류·여객 중심의 중추공항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과 함께 남은 절차들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을 통해 군 공항 시설과 민항시설의 조화로운 배치를 위한 방안, 코로나 이후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항공 수요, 적정 공항용량 및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대구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