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자 44명…절반 이상 기저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망자 기저질환 중 신경계 질환 가장 많아

더팩트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체 유행기간 동안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누적 사망자가 44명으로 이중 52.3%에서 기저질환이 확인됐다고 밝혔다.사진 18일 오전 서울의 한 보건소./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안정호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체 유행기간 동안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누적 사망자가 44명으로 이중 52.3%에서 기저질환이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사망자에서 확인된 기저질환 중 뇌전증 등 신경계 질환이 전체 22.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내분비계 질환(11.4%) 및 선천성 기형·변형(11.4%)이 뒤를 이었고 백혈병, 만성신장질환 등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소아·청소년 사망은 지난해 11월 첫 사례가 보고됐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보고된 소아·청소년 사망자를 분석한 결과 9세 이하가 65.9%로 10~18세(34.1%)보다 높았으며 성별 비율은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예방접종 여부를 기준으로 5~11세 고위험군 및 12~18세 사망자 22명 중 미접종자는 81.8%로 나타났다.

임을기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보호자들께서는 아이가 확진된 경우 중증으로 악화될 수 있는 증상인 지속적인 고열, 경련, 탈수, 흉통, 의식 저하, 처짐 등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면서 "이 같은 증상이 지속될 경우 신속한 응급대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가의 진료 및 상담을 즉시 요청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방역당국은 중증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의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임 반장은 "최근 소아·청소년의 중증·사망 위험사례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어 접종을 통한 고위험군 보호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에 5~11세 소아 중 고위험군에 대한 기초접종과 12~17세 청소년 중 고위험군에 대한 3차 접종을 재차 권고 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5~11세 소아에 대한 기초접종은 지난 3월 31일부터 시행 이후 지금까지 6만6003명이 1차 접종에 참여해 2.1%의 접종률을 보였다. 또한 4만6709명이 2차 접종(접종률 1.5%)을 완료했다.

12~17세 청소년의 경우 2차 접종률은 66.2%이며 3차 접종은 지난 3월 14일부터 시행한 이후 현재까지 29만9600명이 참여했다.

vividoc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