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척이 아이 돌보면 월 30만원”…오세훈표 육아 비전 살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시트 장착한 ‘서울엄마아빠택시’ 운영

엄마아빠 전용 문화 프로그램 확대

최대 120만원 육아휴직장려금

5년간 14조7000억원 투입

쿠키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 어린이집 원아들과 함께 공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0~9세 자녀를 둔 엄마아빠의 육아 부담을 지원하기 위해 ‘육아 조력자 돌봄 수당·바우처를 신설한다. ‘아픈아이 일시돌봄·병원동행 서비스’를 만들고 ‘서울엄마아빠VIP존’ ‘서울키즈(Kids)오케이존’ 등 아이를 동반한 가정의 외출과 방문을 반기는 환경 조성에 나선다.

18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엄마 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 프로젝트를 △안심돌봄 △편한외출 △건강힐링 △일생활균형 등 4대 분야로 나눠 5년간 14조7000억원을 투입해 28개 사업을 추진한다.


친인척이 아이 돌보면 월 30만원 지원


먼저 조부모 등 4촌 이내 가까운 친인척에게 월 40시간 이상 아이를 맡기는 경우 아이 1명당 월 30만원(2명 45만원·3명 60만원)의 돌봄 수당을 지원한다. 또한 민간 아이돌보미를 고용하는 경우 시와 협력된 민간서비스 기관에서 이용할 수 있는 동일한 금액의 바우처를 지급한다.

대상은 36개월 이하 영아를 둔 기준중위소득 150%이하 가구로 지원 기간은 최대 12개월이다. 시는 내년 1만6000명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4만9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갑자기 아픈 아이를 대신 병원에 데려다주고 일시돌봄까지 해주는 ‘아픈아이 일시돌봄·병원동행 서비스’도 신설된다. 내년 5개 자치구에서 전담 돌보미 100명이 서비스를 시범운행한다. 이와 별개로 ‘거점형 키움센터’에 상주 간호인력과 병상공간이 있는 ‘아픈아이 전용 돌봄공간’도 마련한다. 올해 개소하는 5호 센터(성북)에서 시범운행하며 내년 확대할 예정이다.

‘등하원 전담 아이돌봄’도 내년 전담 돌보미 500명을 지정해 운영을 시작한다. 오는 2026년까지 800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키즈존 간판과 예스키즈존 운영설명서. 쿠키뉴스DB


아이와 함께하는 외출 ‘불편’하지 않도록

아이와 함께하는 외출이 불편하지 않고 눈치 보이는 경험이 되지 않도록 양육자·아이 친화적 환경을 조성한다는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기저귀 교환대, 아기쉼터(수유실), 휴식공간 등을 갖춘 ‘서울엄마아빠VIP존’을 올해 2개소부터 시작해 2026년까지 66개소로 늘린다.

남녀 구분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가족화장실’도 올해 13개소에서 169개소로 확대한다. 공영주차장의 여성우선주차장은 임산부·영유아·이동이 불편한 가족을 동반한 차량을 위한 ‘가족우선주차장’으로 전환한다.

‘서울엄마아빠택시’도 운영한다. 엄마아빠택시는 카시트가 장착돼 있고 유모차도 실을 수 있는 가족 전용 태형택시로 운행된다. 특히 24개월 이하 영아 양육가구에 연 10만원 택시 이용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며 내년 10개 자치구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한 후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노키즈존’이 아닌 ‘서울키즈(Kids)오케이존’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노키즈존 확산으로 양육자들이 아이와 외출했을 때 심리적 위축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아이들이 환영받는 가게라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서울키즈오케이존을 지정하기로 했다. 2026년까지 700개소를 지정할 예정이며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관련 협회와 회원사들이 자율적으로 동참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특히 동참을 원하는 곳에는 지정마크를 부착하고 어린이 전용의자 등 30만원 상당의 물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출산맘 마사지·엄마아빠 전용 문화 프로그램 확대

서울시내 모든 출산맘들은 전문 간호사의 무료 마사지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 9800명을 대상으로 시작한다.

이어 출산 후 1년 이내 출산맘에게 스마트밴드를 대여하고 산후 우울증 정신건강 서비스를 신청하면 간호사가 방문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문화생활을 할 시간이 부족한 엄마아빠를 위해 세종문화회관 등에서 전용 문화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모든 예비 부모에게 육아서와 그림책 등으로 구성된 ‘책 꾸러미’ 선물도 시작한다.

언어·지능 발달 지연 관련 전문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서울아이 발달지원 센터'도 내년 3월 대방동 스페이스살림에 연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최대 120만원 육아휴직장려금…가사서비스 바우처 신설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엄마아빠 육아휴직장려금’을 최대 120만원 지원한다. 6개월 이상 육아 휴직자(기준중위소득 150% 이하)가 대상이며 6개월 경과 시 60만원, 12개월 경과 시 6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임산부·맞벌이·다자녀 가정 가사서비스 바우처도 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이 대상이며 바우처 형태로 1가구당 총 6회(1회 4시간)을 지원한다.

기존에 야간연장(~오후 10시) 아동으로 한정했던 어린이집 석식 제공 대상은 연장보육(오후 4시~7시30분) 아동까지 확대한다.

방학 중 키움센터를 이용하는 모든 아동에는 중식을 무료로 지원한다. 편의점 업체와 협력해 0∼12세 자녀가 있는 가정에는 도시락·밀키트 할인도 추진한다. 3개월분의 20% 할인쿠폰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분기별 1만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임신‧출산‧육아로 일터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경력보유여성에겐 인턴십 기회와 구직활동지원금(최대 90만원)을, 인턴십 참여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업엔 고용촉진지원금(3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각각 지원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부모의 손길이 가장 많이 가는 시기인 0세부터 9세까지의 아이들을 서울시가 함께 키운다는 마음”이라며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계속 업그레이드 시켜서 양욱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양육자 스스로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이라고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