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 여사 정도 표절 흔하다’던 신평 “나랑 조국 논문 중 누가 표절 많이 했나 조사해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수 전체 욕 보인다” 우희종 비판에 반박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관련해 “그 정도 표절은 흔하다”라고 두둔했던 신평 변호사가 자신을 향한 비판에 맞서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자신의 논문 표절 정도를 조사해보자고 제안했다.

신 변호사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비판한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를 향해 “제가 속한 인문사회계열의 논문과 우희종 교수가 속한 이공계의 논문은 같은 학위논문이라도 성격이 다르다”며 “인문사회계열의 논문은 불가피하게 표절을 전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순전한 창작의 논문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알기에는 우 교수는 조국 교수를 하늘처럼 떠받들며 조 교수를 위해 그동안 많은 활동을 해온 분으로 알고 있다”며 “제 논문과 같은 법학자인 조국 교수의 석, 박사 학위 논문을 한 곳에 놓고 어느 쪽의 표절률이 많은지, 즉 저와 조 교수 두 사람 중 누가 더 많이 표절했는지 엄밀히 조사를 해보자”고 했다.

이어 “만약 조 교수의 표절률이 더 높다는 판정이 나오면, 우 교수는 공개적으로 저를 비난한 데 대해 사과해주시길 원한다”라며 “우 교수의 저에 대한 비난은 정치적 폭력에 다름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세계일보

신평 변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신 변호사는 지난 16일 KBS라디오에서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저도 대학교수를 20년 해봐서 잘 아는데 그 정도의 논문 표절은 흔하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느 대학이든 여러 가지 사정으로 학위 논문을 통과시켜주는 모습들은 있기 마련”이라고도 했다.

그러자 김 여사 논문 표절에 대한 범학계 규탄 성명을 발표한 우희종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신 변호사에 대해 “대통령과 가깝다는 것 하나로 우리나라 대학 학위는 물론 대학에 있는 교수 전체를 욕 보이고 있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우 교수는 “그가 바라보는 우리나라 박사 학위 수준이 그렇다는 것도 놀랍지만, 법을 한 이로서 남들도 했으니 김건희도 괜찮다는 논리를 펼치는 것도 황당하다”라며 “피해 당사자인 교수의 공식 문제 제기가 있는 상황에서 그리 말한다면 표절 당한 피해 교수 주장을 헛소리로 몰아가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우 교수는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이 분이 어느 대학에 재직했는지는 잘 모르지만, 교육부는 그 대학의 학위 논문 전수 검사를 할 필요가 있고, 최소한 이 분의 박사 학위 논문과 대학에 20년 있으면서 이 분이 학위 준 이들의 논문만은 반드시 전수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40-50% 표절이 그리 흔하다고 하지 않는가”라고도 했다.

국민대는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1편과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절 논문 제목의 ‘유지’를 ‘yuji’로 표기해 논란이 된 학술논문 3편에 대한 재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에 대해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나머지 1편은 ‘검증 불가’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국민대 교수회는 지난 12일 김 여사의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는 대학 측 발표 관련해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유감을 표명하는 등 반발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는 “표절은 정신적 도둑질”이라며 김 여사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구 교수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진정성 있는 사과의 조건으로 “‘표절 시인’과 ‘학위 취소 요구’가 들어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