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웨이브파크의 요정 박지은, 너무 예쁘죠~~ [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글·사진 | 시흥=이주상기자] 지난 3일 경기도 시흥시에 있는 유명 리조트인 웨이브파크에서 진행된 화보촬영에서 모델 박지은이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스무 살 때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CJ슈퍼레이스의 대표모델로 매력을 발산한 ‘서킷여신’ 박지은은 이날 서퍼로 변신해 색다른 매력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또한 비키니에 새로운 감각을 선사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DAZEDAYZ(데이즈데이즈)’를 입고 청량함을 더 했다. 웨이브파크는 기존의 리조트와는 달리 높은 파도가 굽이치는 서핑 전용 파크가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전국의 서퍼들이 여가를 즐기는 것은 물론 훈련하는 곳이다. 이곳에서 훈련하고 자격증을 따야 비로소 서퍼로 대접받는다. 화보 촬영을 겸해 웨이브파크를 찾은 박지은은 “내가 좋아하는 취미인 서핑을, 내가 좋아하는 서핑장에서 촬영해 더욱 의미 있고 즐거웠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역동적인 스포츠를 찾다가 서핑을 알게 됐다. 내가 추위를 많이 타 여름에 더 활동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또 보드와 수영복만 있으면 언제든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었다”라며 서핑에 빠진 계기를 밝혔다. 서핑에 매료돼 세계관도 바뀌었다. 높은 파고를 통해 인생의 기복을 체험한 박지은은 “파도는 계속 오는 것이니까 다음에 오는 파도를 잘 타면 된다”라며 서핑이 가져다준 교훈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 장소협찬 | 웨이브파크, 의상협찬 | DAZEDAYZ(데이즈데이즈) 시흥=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