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스위스, '러 침공 관여' 야누코비치 우크라 전 대통령 제재 동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유럽연합과 스위스의 제재 명단에 오른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친러시아 성향으로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빅토르 야누코비치(72)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제재하는 데 유럽연합(EU)에 이어 스위스도 가세했다.

스위스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연방정부 기관인 국가경제사무국(SECO)은 17일(현지시간) 제재 부과 사항 수정본을 관보에 게재했다.

수정본에는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과 그의 아들 올케산드로를 여행 및 금융제재 명단에 올리는 내용이 추가됐다. 이들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스위스 내 자산 또한 동결한다는 취지다.

이 같은 제재는 EU의 방침을 그대로 수용한 것이다.

EU 이사회는 지난 5일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에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몰아내고 정권을 찬탈하려는 목적으로 러시아의 '특수 작전'에 참여했다"는 사유를 들어 제재를 의결했다.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2010년 2월 대통령에 당선됐으나 5년 임기를 끝마치지 못한 채 2014년 탄핵당했다. 노골적인 친러시아 정책이 여론의 반발과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불렀고, 결국 자리를 내주게 됐다.

러시아로 도피한 그는 자신이 여전히 우크라이나의 합법적인 대통령이라는 주장을 하면서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아들은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사업을 운영 중이다.

스위스는 이달 초에도 러시아산 금 수입을 금지하고 러시아 최대 은행인 스베르방크의 자산을 동결하는 EU의 추가 제재에 동참한 바 있다.

EU의 대러시아 제재 방침을 뒤따르는 중립국 스위스의 행보는 자국에서 정치적 논란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제재 동참이 국익에 큰 도움이 된다는 보장도 없이 서방의 움직임을 따르는 건 중립국으로서의 가치만 훼손하는 게 아니냐는 주장이 보수 정당인 스위스국민당(SVP) 등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다.

prayerah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