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몸살로 기권하려던 이기쁨, 6언더파 맹타로 첫 우승 발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첫날 샷 이글에 버디 4개

연합뉴스

이기쁨의 티샷.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선=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7년째 뛰는 이기쁨(28)은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을 하루 앞둔 17일 몸살이 나서 체온이 섭씨 38.5도까지 올랐다.

대회 1라운드가 열린 18일 아침에도 컨디션이 말이 아니었던 이기쁨은 기권을 생각했지만, 최근 샷 감각이 좋았던 터라 출전을 강행했다.

이기쁨은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리조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이날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 6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기쁨은 "기권하지 않길 잘했다"면서 "오늘 타수를 더 줄일 수 있었는데 아깝게 놓친 버디 퍼트가 몇 개 있다"고 기뻐했다.

66타는 이기쁨이 이번 시즌 들어 적어낸 가장 좋은 '낮은 타수'다.

그는 이번 시즌에 60대 타수를 친 게 이번이 9번째일 만큼 그동안 성적이 신통치 않았다.

상금랭킹 66위(6천809만 원)에 그친 그는 "올해가 컨디션이 가장 안 좋았다. 컨디션이 안 올라오다 보니 샷도 잘 안되고 집중력도 흐트러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기쁨은 하반기부터 컨디션이 올라오면서 샷 감각이 좋아져 자신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기쁨은 그린을 단 두 번밖에 놓치지 않았다.

17번 홀에서 110m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이 홀에 굴러 들어가 이글이 된 건 보너스였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8년 동안 2018년 딱 한해를 빼고 7년 동안 KLPGA투어에서 뛰는 이기쁨은 "사실 사생결단의 마음으로 해마다 시즌을 보냈다"면서 "결과를 생각하기 전에 죽기 살기로 경기한다. 위기가 있을 때 더 집중이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이 우승 없이 KLPGA투어 139번째 출전인 이기쁨은 "오늘처럼 또박또박 친다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 코스는 페어웨이를 잘 지키는 게 중요하다. 퍼트도 중요하지만 정확한 샷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유해란(21)은 5언더파 67타를 쳐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제패 이후 시즌 두 번째 우승의 디딤돌을 마련했다.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유해란은 "항상 첫날 경기가 아쉬웠는데, 오랜만에 1라운드를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해서 좋다. 오늘은 아이언을 잘 쳐서 1m 안쪽의 버디를 많이 잡아냈다"고 자평했다.

그는 "지금 샷 감각이 좋아서 체력만 잘 관리한다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은근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선주(35), 이효린(25), 허다빈(24), 오지현(26), 고지우(20)도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2위 그룹에 포진했다.

시즌 4승을 노리는 박민지(24)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로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공동 16위에 오른 박민지는 "최근 몇 개 대회에서 스코어가 좋지 않아 기본기 위주로 연습했다"면서 "첫날 성적으로는 나쁘지 않다. 차근차근 타수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임희정(22)은 2오버파 74타로 부진했다.

1∼3번 홀 보기 등 5번 홀까지 4타를 잃은 임희정은 후반에 2타를 만회했다.

임희정은 "3연패 부담감이 없지는 않다. 초반에 그린 스피드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실수했는데 다행히 퍼트 감각을 되찾았다"며 "예방주사를 맞은 셈 치고, 당장은 컷 통과라는 당면 과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