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주환, '아스달 연대기'→'당소말' 열일 행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신주환 / 사진=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신주환이 '아스달 연대기'부터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까지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신주환은 현재 방영 중인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에서 호스피스 병원 의사 양치훈 역을 맡았다.

양치훈은 처음에는 '팀 지니'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이 좋고, 뜻도 좋아 보여서 이들의 마지막 소원 프로젝트를 도왔지만, 점차 호스피스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 같아 고민한다.

지난 10일 방송된 '당소말' 1회에서 양치훈은 환자 윤씨(정동환)가 마지막 소원을 위해 이동하던 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자, 이를 두고 '팀 지니'의 간호사 서연주(최수영)와 언쟁을 벌였다.

윤씨는 연명 치료가 불가한 사전의료의향서에 동의한 환자이기 때문. 양치훈은 안타깝지만 처치를 할 수 없다고 밝혔고, 그런데도 서연주는 심폐소생술을 감행하여 끝내 윤씨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양치훈은 "우리가 너무 낭만적으로 생각한 것 같다. 저는 이제 서 간호사님이 하시는 일 못 도울 것 같다"며 "교통사고에, 법 위반에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심지어 CPR까지. 서약서도 있는데. 누군가의 마지막이 그런 식이면 안 되는 거 아니냐"고 자신의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신주환은 2013년 단편영화 '젊은 예술가들'로 데뷔해 영화 '패션왕', '뺑반', '0.0MHz'를 비롯해 tvN '치즈인더트랩', tvN '아스달 연대기', 카카오TV 오리지널 '아만자', MBC '심야카페 시즌 1', MBC 드라마넷 '심야카페 시즌 2·3', tvN '배드 앤 크레이지' 등에 출연했다.

이에 신주환이 '당소말'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