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文 사저 앞 흉기협박·욕설... 1인 시위 60대 남성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남 양산경찰서 경찰관들이 지난 16일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시위를 해왔던 1인 시위자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하고 있다. /짝찌TV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흉기로 다른 사람을 협박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18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5분쯤 울산지법은 특수협박 혐의를 받는 A(60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를 이유로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앞서 지난 16일 오전 8시쯤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시위를 준비하며 욕설하고, 이를 제지하는 문 전 대통령 비서실 관계자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 A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쯤 산책을 나선 문 전 대통령 부부를 향해 “겁대가리 없이 어딜 기어 나오느냐”며 막말과 욕설을 퍼부은 혐의도 받고 있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10시쯤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문 전 대통령 내외가 퇴임한 지난 5월 10일부터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해오고 있다. 문 전 대통령 측이 지난 5월 말 모욕과 명예훼손, 살인 및 방화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한 시위자 4명 중 1명이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