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박재민 "현재 배우 시즌, 영화 '한산' 출연"...명불허전 '십잡스' (판타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십잡스' 박재민이 근황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는 배우 박재민이 출연했다.

박재민은 "평창 올림픽에 갈 운명이 아니었는데, 우연히 한 선배의 추천으로 평창 올림픽에서 해설을 하게 됐다"고 해설 위원이 된 계기를 밝혔다.

서장원은 "활약을 모아 놓은 유튜브 조회수가 300만 이상 나오기도 했다"고 거들었다.

박재민은 "그동안 올림픽과 관계 없는 다른 일들을 해 왔다. 본업은 아직 찾고 있다. 15년 째 이게 본업일까 저게 본업일까 하며 활동해 왔다"고 밝혔다.

"입국 심사서에 직업 뭐라고 적을 거냐"는 질문에는 "교수라고 적는다. 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고 대답했고, 영화 '한산' 출연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서장원은 "고등학생 때 비보이로도 활동했다. 비보이 대회에서 1등 한 적도 있다"며 박재민의 과거를 공개했다.

"본인이 생각하는 메인이 뭐냐"는 질문에 박재민은 "시즌별로 다르다. 지금은 배우 시즌이다. 끝나면 심판 시즌이 시작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심판 자격증에 대해서는 "농구 공인 심판이고 브레이킹과 스노보드의 국제 심판이다. 매년 재교육을 받고 시험을 쳐서 자격증을 유지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