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尹, 이제야 '정책실' 부활...檢총장·공정위원장엔 '이원석·한기정' 지명 外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尹, 이제야 '정책실' 부활...檢총장·공정위원장엔 '이원석·한기정' 지명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정책기획수석 신설 등 대통령실 조직 강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초대 정책기획수석에는 박근혜 정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역임한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생이나 정책 어젠다 쪽에 소통 문제 등이 좀 있었다"며 "앞으로 국민과 내각, 대통령실 간에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폐지된 '청와대 정책실'이 100일 만에 부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그러나 김 실장은 "정책실장은 밑에 경제수석과 사회수석 같은 조직을 갖고 통괄하는 개념"이라며 "정책기획수석은 수평적으로 행정부 같은 데서 잘 안 돌아가는 분야, 국정과제나 실현해야 할 과제 그런 것에 집중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사단'인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각각 지명했다.

이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7기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연수원 동기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했다. 한 후보자는 경제·금융 분야 전문 법학자로, 공정위원장에 최종 임명되면 공정위 출범 이후 최초로 법학자 출신 수장이 된다.
檢총장 후보자 이원석 "국민 기본권 보호·공정한 검찰 이끌 것"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내정된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53·사법연수원 27기)는 "국민의 목소리를 겸손하게 경청하겠다"며 "검찰 구성원의 힘을 합쳐 기본권 보호에 힘을 모두 쏟겠다"고 지명 소감을 밝혔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차장은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직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총장이라는 막중한 자리에 많이 부족한 사람"이라며 "비결이나 지름길은 있을 수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장은 "검찰이 존재하는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 등 기본권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기본권을 철저하게 보호하고 공정하게 검찰을 이끌어나가라는 취지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文인사 이석현·김사열 전격 사퇴...버티는 전현희 "죽을만큼 두렵다"

여권의 압박으로 문재인 정부 때 임명된 인사들이 연이어 사퇴하고 있다. 이석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과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직 수행'을 천명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사퇴 압박에 "죽을 만큼 두렵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국내외에서 의장인 대통령을 대리하는 위치에 있는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으로서 대통령의 신임이나 요청이 없는 상황에서 직무를 계속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판단했고 직원들 고충도 생각했다"며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부의장은 "법치국가에서 법에 정한 공직자 임기는 존중되어야 한다"며 "새 정부가 보수 인사 일변도로 채워져서는 안 된다는 충정에서 그동안 저는 1년 남은 임기를 다하겠다고 주장해 왔다"고 말했다.
'주호영 비대위 출범' 이후 첫 고위 당정대 회의 28일 개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이후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첫번째 회의를 개최한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과 정부, 대통령실은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 피해 지원과 추석 민생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대 회의를 열 방침이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자리하고, 여당에서는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대변인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을 비롯해 수해 지원과 추석 민생 대책의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 장·차관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장기시위자 구속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협박한 혐의 등을 받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 시위자가 구속됐다.

울산지법 최운성 부장판사는 18일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에서 3개월 동안 1인 시위를 하며 문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협박 등을 한 A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공업용 커터칼로 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를 받고 있다. 또 광복절인 지난 15일 저녁 평산마을 산책에 나선 문 전 대통령 부부에게 다가가 "겁○○○ 없이 어딜 기어 나와" 등 모욕성 발언을 하며 협박한 혐의(협박)도 받는다. A씨는 지난달 20일 공무원들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 텐트를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할 때는 가위를 들고 마을주민을 위협하기도 했다.
아주경제=김태현 기자 taehyun1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