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잘 터지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애미전 2루타 2개 포함 3안타 폭발…4타점으로 ‘커리어하이’

경향신문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17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경기 1회초에 적시 2루타를 치고 있다. 마이애미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김하성(27·샌디에이고)이 자신과 정면 승부를 선택한 마이애미에 비수를 꽂았다.

김하성은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원정 경기에서 8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3안타 1볼넷 4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시즌 타율도 0.250에서 0.255까지 올렸다. 4타점은 기존 자신의 메이저리그 한 경기 최다인 3타점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샌디에이고 지역 언론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도 “김하성이 자신의 커리어하이인 4타점을 달성했다”며 김하성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김하성은 시즌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 21회로, 시즌 타점을 44개로 각각 불렸다.

김하성은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만루 홈런으로 4-0으로 앞서간 1회초 2사 1루에서 5-0으로 달아나는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4회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한 박자 쉬어간 김하성은 6회 선두 타자로 우전 안타를 쳤다. 그러나 후속타는 터지지 않았다. 김하성은 6-3으로 앞선 8회 볼넷으로 출루하고선 후속 타자의 볼넷과 땅볼 때 3루에 안착한 뒤 폭투가 나오자 홈인해 쐐기 득점을 올렸다.

7-3으로 승리를 앞둔 9회초 1사 만루에서는 마이애미 배터리를 좌절시키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마이애미는 1사 2·3루에서 트렌트 그리셤을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김하성과의 승부를 택했다. 김하성은 원볼에서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치고 세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시즌 23번째 2루타였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맹활약 속에 10-3으로 이겨 2연패를 끊었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