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스크 써달라 했을뿐인데...편의점 알바생 얼굴을 주먹으로 ‘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40대 남성이 서울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의 얼굴을 때려 중상을 입힌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피해자는 폭행으로 입안을 다섯 바늘이나 꿰매야 했는데, 이 남성은 ‘마스크를 써달라’는 아르바이트생 말에 격분해 주먹을 휘둘렀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상해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쯤 서울시 은평구 구산동의 한 편의점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 B씨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B씨의 요청에 갑자기 격분해 오른손 주먹으로 B씨의 얼굴을 강하게 때렸다.

B씨는 “마스크를 써달라”는 자신의 요청을 무시하고 계속 “담배를 달라”고 요구했다며, 재차 마스크 착용을 부탁하자 카운터 안쪽에 있던 자신에게 다가와 폭행했다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B씨는 “A씨가 ‘얕보냐, 만만해 보이냐’는 식으로 말한 뒤 바로 카운터 안으로 들어와 폭행했다”며 “바닥에 피를 흘리는 나를 보며 ‘너가 이렇게 한 거다. 너 때문이다. 그냥 담배를 줬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다’라고 나에게 책임을 떠넘겼다”고 말했다.

A씨는 폭행한 뒤에도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했다고 B씨는 밝혔다. 결국 B씨는 편의점 비상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B씨가 신고한 사실을 알고서도 도주하지 않고 편의점에 있다가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B씨는 폭행으로 입안이 찢어지고 이가 흔들리는 중상을 입었다. 병원 진단 결과 B씨는 폭행으로 입안을 5바늘 꿰맸고, 이가 어려 개 흔들려 예후가 좋지 않으면 흔들리는 이를 모두 뽑아야 하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상해 혐의로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