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해찬·정동영·송영길, 野 상임고문 만난 이재명 "재집권토록 도와달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민주당 상임고문단 간담회

이재명 지도부 출범 후 첫 만남

고문단 `민생 안정·당내 통합` 강조

이재명 향한 尹 정부 수사 비판 목소리도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당 상임고문단 소속 원로 정치인을 만나 당 운영에 관련한 조언을 수렴했다. 상임고문들은 민생 안정과 민주당의 통합을 강조했다.

이데일리

이재명(오른쪽에서 다섯번 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길, 이용득, 박병석, 정대철, 임채정 상임고문, 이재명 대표, 김원기, 문희상, 이해찬, 정동영 상임고문.(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선 이후 이뤄진 첫 상임고문단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원기, 문희상, 이해찬, 정동영, 임채정, 정대철, 이용득, 박병석, 송영길 상임고문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전 당 운영 관련해서는 경험이 매우 일천하기에 경험이 많은 상임고문님들 도움이 더욱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민주당이 국민 속에서, 국민의 사랑 받고 국민의 기대와 신뢰 속에 재집권할 수 있도록 상임고문들의 조언, 고언을 아낌없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 국회의장과 당 대표 등으로 구성된 상임고문단은 민생 안정을 제1과제로 삼으며 당의 통합을 재차 강조했다.

문희상 상임고문 “새 정부가 들어선 지 5개월 남짓한 기간에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서민경제, 남북관계 파탄을 몰아가고 있다. 지금이 국민 앞에 제대로 된 제1야당 모습으로 신뢰 쌓아나갈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지도부 중심으로 똘똘 뭉쳐 단결하는 것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가 됐다”며 “민주당 전 구성원이 합심해서 오로지 과거에만 집착하는 현 정부를 견제하고 오직 민생 대안으로 대한민국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건강한 야당 모습을 보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상임고문은 “살아있는 권력은 거대해 보이지만 상식에 기초하지 않은 권력은 결국 허망하게 끝난다. 이런 옹졸한 권력은 처음본다”면서도 “권력과 검찰은 수사와 기소 통해서 이 대표와 민주당을 약화시킬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이 대표 중심으로 민주당이 일산분란하게 뭉쳐서 민생개혁의 길 택하면 결국 승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에 대한 기대감도 이어졌다. 이용득 상임고문은 “과거 민주당의 정치패턴을 보면 국민의힘이 너무 못해서 그 반사이익으로 정치적 이익 얻지 않았나. 그것은 반사체에 불과하다”며 “이재명 대표 체제야말로 반사체가 아니고 ‘발광체’라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란다. 오히려 과거의 중앙당 정치경험이 없으셨던 게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분열이 되는 모습을 항상 국민한테 보여줬는데 분열을 잠재우고 당이 하나가 됐으면 좋겠다”며 “계파가 좀 약화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임채정 상임고문은 “이 대표께서 정치 일정이 그렇게 길지 않은 분이지만 상당히 날카로운, 정곡을 찌르는 그런 정치를 이어가고 있기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서 국난 극복에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고문은 “이 대표가 취임 이후 민생 중심으로 당을 잘 이끌어가고 있다”며 “이러한 방향은 국민에게도 안심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를 향한 윤석열 정부의 수사와 관련한 비판의 목소리로 쏟아졌다.

송영길 상임고문은 “연이은 외교참사와 경제 난국을 다루는 윤 정부의 무능한 대책을 보면서 이러한 정부를 출범시킨 책임을 다시 한 번 통감하고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대통령 선거의 승자가 0.73%p로 애석하게 패배한 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한 사건이 현대사에 있었나. 있을 수 없다. 해도 너무한다”고 질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