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중' 강태오 입대→까까머리 공개…"더 철든 모습으로 다녀올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KBS2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강태오가 ‘연중 플러스’를 통해 입대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 팬들 및 가족을 향한 감사를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연예 정보 프로그램 ‘연중 플러스’ ‘연예가 헤드라인’ 코너에서는 지난 20일 충북 증평군에 있는 37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강태오의 입대 현장을 직접 방문해 그를 만난 모습을 그렸다.

이날 강태오는 까만 캡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제작진의 요청으로 모자와 마스크를 벗은 뒤 까까머리를 드러낸 강태오는 “기분이 되게 이상하다”며 쑥스러운 듯 미소지었다.

그는 그를 보러 찾아온 팬들을 위해 손을 흔들고 볼 하트를 만드는 등 아낌없는 팬서비스에 나섰다. 취재진이 경례를 부탁하자 “아직 경례를 못 배워서 잘 못할 수도 있다”고 부끄러워하면서도 씩씩하게 경례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태오는 “지금 생각나는 음식이 있느냐”는 질문에 “방금 명태조림을 먹고 왔는데 지금은 시원한 물냉면 먹고 시원하게 다녀오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많이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 그리고 메태오(강태오 팬카페)의 나니즈(강태오 팬덤명) 여러분 많은 가족분들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정말 과분한 사랑을 받고 가는 것 같다. 더 철든 모습으로 다녀올 테니까 기다려달라. 감사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지난 20일 입대한 강태오의 전역 예정일은 2024년 3월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