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서 조지아로 탈출 러시…국경검문소 대기줄만 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러시아에 부분 군 동원령이 선포되자 일부 육로 국경검문소에 극심한 혼잡이 벌어지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이날 러시아-조지아 국경의 베르흐니 라르스 국경검문소에 5㎞에 이르는 차량 대기 행렬이 형성됐다는 현지 목격자들의 발언을 전했다.

또 다른 목격자들은 BBC에 이날 국경을 통과하는 데 7시간이 걸렸다고 증언했다.

BBC는 전쟁터에 끌려가지 않으려는 동원소집 대상자들이 이날 대기행렬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현장의 한 통관 대기자는 BBC에 "푸틴 대통령이 동원령을 발표하자마자 여권만 챙겨서 국경으로 향했다"며 "짐도 아무것도 못 챙겼다. (내가) 동원소집 대상 기준에 해당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