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상호 유니버스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확정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지난해 넷플릭스를 휩쓴 인기 시리즈 ‘지옥’이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넷플릭스 측은 24일 공식입장을 통해 “글로벌 팬 이벤트 투둠(TUDUM)에서 ‘지옥’의 시즌2 제작이 발표됐다”고 알렸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옥’은 ‘송곳’의 최규석 작가와 ‘부산행’ ‘반도’의 연상호 감독의 레전드 웹툰 ‘지옥’이 원작이다. 원작에 이어 최규석 작가와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과 인간의 본성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이야기로 많은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투둠에서는 지옥행 시연 후 시체가 됐던 박정자(김신록 분)가 다시 되살아나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시즌1의 엔딩 위로 “지옥이 다시 시작된다”는 자막으로 시즌2 제작을 선포했다.

특히 ‘지옥’은 넷플릭스 공개 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된 후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일찌감치 신드롬을 예고했다. 전 세계 언론에서도 극찬이 쏟아졌고, 지난 2021년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처럼 ‘지옥’은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설정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에게 충격과 전율을 안겼다. 시즌2에서도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욱 확장되고 깊어진 세계관을 이어간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