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민주당 “‘광우병 사태 언급’ 김기현, 당권 욕심에 눈 멀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김기현과 함께하는)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大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사적발언과 관련해 ‘광우병 사태’를 언급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에 “당권 욕심에 눈이 멀어 혹세무민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으니 민심은 보지 않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안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를 쓴 사실이 명백한데 무엇이 선동이고 속임수라는 것인가”라며 김 의원의 발언을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책임한 선동과 속임수로 나라를 혼란에 빠뜨렸던 추억이 그리워지는 모양입니다만, 두 번 다시 속지 않는다”며 “조작된 광우병 사태를 다시 획책하려는 무리가 스멀스멀 나타나 꿈틀거리고 있다”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정파적 이익에만 몰두해 가짜뉴스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으면서도, 말로는 ‘국익이 걱정된다’라느니 어쩌니 하며 떠드는 작태가 치졸한 파파라치 같다”며 “국익은 온데간데없고 오로지 자기 진영 이익만을 추구하는 못된 무리가 다시는 발호하지 못하도록 최일선에서 온 몸을 던져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 부대변인은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 언론이 윤 대통령의 발언을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했다는 말인가”라며 “비속어를 쓰는 윤 대통령이나, 대통령의 실언을 혹세무민으로 감싸는 김 의원이나 아직도 사건을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이 품은 당권 욕심이 민심을 저버리고 ‘윤심(尹心)’을 따르는 것이라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 미래는 암담하다”고 덧붙였다.

안 부대변인은 “하루라도 빨리 실언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위기 탈출의 유일한 길”이라며 “윤 대통령은 귀국 즉시 총체적 외교 무능과 외교 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외교라인을 경질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