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XX들이"…대통령 비속어 논란, 李 '형수욕설'로 막는 국힘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비속어' 논란 두고 여야 공방

與 "이재명 욕로남불" vs 野 "대통령이 사과해야"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비난을 퍼붓자 국민의힘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과거 ‘형수 욕설’을 소환해 역공에 나섰다.

24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과거 형수에게 욕설한 내용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이것이 진짜 욕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올린 글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언급할 자격이 있나요?”라면서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비판한 이재명 대표를 직격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권성동 의원도 ‘이 대표 때리기’에 가세했다. 그는“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 대표”라며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어 “대선 때 이재명 후보는 욕설 비판에 눈물을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달라’고 호소했다”며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패륜적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대통령실 사진기자단,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비속어를 하는 모습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복수의 방송사들이 공개한 보도 영상에는 윤 대통령이 행사장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이를 두고 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향해 사과를 촉구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 대표는 23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며 “국민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서도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맬 텐데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라고 덧붙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실이 무려 13시간 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 사과의 고백이 아닌 거짓 해명이었다”라며 “굴욕,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저도 백 번 들은 것 같다. 국민을 개, 돼지로 여기며 청력 시험한다는 질타가 온라인에 가득하다”라며 “막말 외교 참사는 대한민국이 수십 년간 국제무대에서 쌓아온 신뢰를 한꺼번에 무너뜨릴 심각한 사안이고 망신을 넘어 한·미 동맹뿐 아니라 국제무대의 국격과 신뢰를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게 이 또한 묻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새끼들입니까”라며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적 망신을 자초한 데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