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불의를 방관하면 불의"…尹 사적 발언 해명 겨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李 "의 위한다면 마땅히 해야" 행동 촉구
尹 겨냥…"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
여야, 윤석열 사적 발언 두고 공방 이어가
'야당 겨냥' 대통령실 해명이 공방 불붙여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하지현 권지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며 "의를 위한다면 마땅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논란 발언과 관련한 대통령실 해명을 겨냥해, 지지자들에게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하는 의도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다. 의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도 해당 글을 공유하며 "할 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고 하셨던 김대중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야당을 가리킨 것이라는 대통령실 해명을 '불의'로 규정하고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통령실은 "국회에서 '이 XX들이'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거대 야당을 지칭한 것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며 "미국(의회)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가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당시 현장에서 윤 대통령을 수행하던 박 장관도 "영상에 나온 발언은 회의를 마치고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말로 하신 것"이라며 "미국과 상관없는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를 두고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반격에 나섰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조작된 광우병 사태를 다시 획책하려는 무리가 스멀스멀 나타나 꿈틀거리고 있다. 무책임한 선동과 속임수로 나라를 혼란에 빠뜨렸던 추억이 그리워지는 모양이지만, 두 번 다시 속지 않는다"고 논란을 처음 보도한 MBC를 에둘러 비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이 대표가 과거 형수에게 욕설한 내용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것이 진짜 욕설!"이라고 비판했다. 배현진 의원은 "국회의원 '이 사람들이' 승인 안 해주고 '아 말리믄'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아주 잘 들린다. '이 새끼'도 없었고 '바이든'도 없었다"고 꼬집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불의를 참을 수가 없어서 거리로 나왔다. 아직도 진정이 안 된다'는 한 지지자의 댓글에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 대표는 해당 지지자에게 "수고 많으셨다. 물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는 김건희 특검과 윤석열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lea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