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택연, 피투성이 얼굴 어쩌나…깜짝 놀랄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옥택연이 근황을 전했다.

옥택연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라인드 데구르르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옥택연은 피투성이가 된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옥택연은 상의를 탈의한 채 셀카를 촬영 중인 모습이다.

드라마 '블라인드' 촬영 중 분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옥택연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팬들은 "아 깜짝이야", "너무 리얼하네요", "깜놀" 등의 걱정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옥택연은 지난 16일 첫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에서 강력반 형사 류성준 역으로 출연 중이다.

'블라인드'는 재판이 끝난 후 배심원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사진=옥택연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