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EU 상임의장 "군 동원령 피해 탈출하는 러시아인 받아들여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동원령을 피해 탈출하는 러시아인을 유럽이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미셸 의장은 지난 23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한 인터뷰에서 EU가 "크렘린궁의 도구가 되고 싶지 않은 사람들에게 열려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EU는 원칙적으로 정치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미셸 의장은 푸틴 대통령의 이번 부분 동원령으로 러시아가 일으킨 전쟁의 역학이 바뀌었다고 진단하면서 EU가 "빠르게 협력하고 조율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EU 회원국 대사들은 오는 26일 유럽으로 들어오는 러시아인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