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어머니가 나오더니…” 5억 복권 당첨자가 꿨던 행운의 꿈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시어머니 꿈을 꾼 뒤 즉석식 복권 스피또 1000 1등에 당첨됐다는 이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이데일리

스피또 1000 제65회 1등 당첨자. (사진=동행복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동행복권 홈페이지에는 제65회차 1등 5억원의 주인공이 된 당첨자 인터뷰가 공개됐다. 인터뷰에 따르면 당첨자는 꿈에서 시어머니를 만나고 1등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당첨자는 “로또 복권만 구매하다가 3개월 전부터 매주 스피또 복권을 구매하기 시작했다”라며 “추석을 맞아 친정 부모님 뵙고 오는 길에 로또 복권과 스피또 복권을 구매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당첨금이 높은 스피또 2000을 사려 했는데 판매점주님이 스피또 1000을 건네줘 생각과는 다르게 스피또 1000을 구매하게 됐다”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배우자와 함께 1등 당첨을 확인한 그는 당첨 사실이 쉽게 믿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한숨도 잘 수가 없었다. 지금도 꿈꾸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동행복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당첨 전에 시어머니 꿈을 꿨다고 전했다. 당첨자는 “명절마다 시어머니 꿈을 꿨다. 이번에도 꿈에서 시어머니를 뵀다”라며 “꿈에서 뵐 때마다 기분이 좋았다. (당첨은) 시어머니께서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평소 어떤 복권을 자주 구매하느냐는 질문에 당첨자는 “당첨 확률이 높은 스피또를 자주 구매한다”라며 “다른 복권보다 당첨이 잘 돼서 재밌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당첨금 사용 계획에 대해 “부모님 모시고 유학 중인 자녀 유학비 및 교육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피또는 즉석식 인쇄 복권으로, 동전 등으로 긁어 당첨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판매금액에 따라 스피또500, 스피또1000, 스피또2000 3종류를 구매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