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염 휩싸인 채 미사일에 격추되는 러 전투기... 조종사들 운명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역에서 휴대용 대공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사일에 격추되는 러시아군 SU-30 전투기 영상이 우크라이나군 SNS를 통해 공개됐다. 우크라이나전에서 러시아군 전투기 및 헬기 격추 영상이나 사진이 공개된 것은 여러 차례 있지만 이번엔 전투기 피격 및 피격 직후 조종사 탈출 장면이 비교적 선명하게 잡혀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우크라이나군 SNS 영상에 따르면 하르키우 지역에서 저공비행을 하던 러시아군 SU-30 전투기가 미국제 스팅어 미사일로 추정되는 휴대용 대공 미사일에 피격돼 화염에 휩싸인 채 추락했다. 영상에서 전투기가 피격된 직후 낙하산 2개(영상 속 붉은 원)가 펼쳐진 것이 포착돼 조종사 2명은 사출좌석으로 탈출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우크라이나군 휴대용 대공미사일에 피격된 러 SU-30 전투기가 지상에 추락해 폭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 SNS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저공비행 중 피격됐음에도 사출좌석과 낙하산이 정상 작동된 데 대해 “성능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러시아 전투기들의 사출좌석은 국제에어쇼 등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했을 때 초저공 상태에서도 정상작동돼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SU-30은 러시아군의 대표적인 공대지 공격능력을 갖춘 전투기로, 러시아판 ‘스트라이크 이글’로 불린다. 길이 21.9m, 날개폭 14.7m로, 최대 속도는 마하 2(음속의 2배)다. 항속거리는 3000㎞로 최대 8t의 각종 폭탄·미사일을 탑재한다. 시리아 내전 등 실전 투입 경험도 갖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전에서 스팅어 등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이 같은 활약이 우리에게 ‘강건너 불’이 아니라고 지적한다. 우크라이나전 개전 초기 우크라이나군이 스팅어로 추정되는 대공미사일로 ‘사탄의 마차’로 유명한 MI-24 ‘하인드’를 한발에 격추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북한도 압도적으로 우세한 한·미 공군력은 물론 AH-64 ‘아파치’ 등 한·미군 헬기 전력에도 대응하기 위해 SA-16 등 다양한 휴대용 대공미사일을 운용중이다. 전차, 장갑차 등 기갑차량 위에도 휴대용 대공미사일들을 장착하고 있을 정도다.

조선일보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 (DIRCM)’ 시제품. 레이저 광선으로 적 휴대용 대공미사일 등을 무력화할 수 있는 장비다. /한화시스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대용 대공미사일에 대해선 ‘플레어’라 불리는 일종의 섬광탄이 대응수단으로 많이 활용돼 왔지만 미사일 진화에 따라 한계가 적지 않다. 휴대용 대공미사일을 레이저 광선을 활용해 무력화하는 DIRCM(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이 신종 대응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지만 1대당 수십억원에 달하는 비싼 가격이 숙제다.

국내 업체에서도 DIRCM 개발에 성공했지만 아직 커다란 부피와 제한된 성능 등이 극복해야할 숙제로 남아있는 상태다. 때문에 대통령 전용기와 특수작전기 등 급한 수요는 해외 DIRCM을 활용하고, 본격적인 헬기·전투기·수송기 장착용은 개량된 국산품을 도입하는 투 트랙 방식도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