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글로벌 경기 둔화에도 배터리3사는 3분기 ‘호실적’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분기 매출 LG엔솔 6조·삼성SDI 5조·SK온 2조

직전 2분기 대비 앞자리 ‘조’ 단위로 한단계 올려

“판가 인상과 가파른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대”

4분기에도 호실적 전망..내년 IRA은 실적에 변수

[이데일리 박민 기자] 국내 배터리(이차전지) 업계가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대에 힘입어 3분기 호실적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배터리 판매단가 인상과 생산·판매량 확대에 따라 연말까지 실적 호조세를 지속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내년부터 시행하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은 실적에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북미산 배터리에만 세액공제를 해주는 IRA 법안은 북미에서 ‘배터리 원료와 부품’도 일정비율 조달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어 국내 배터리3사가 이에 얼마나 빠르게 대응하느냐가 실적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터리 3사, 3분기 들어 兆 단위 앞자리 바꿔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추정하는 LG에너지솔루션의 3분기 매출 컨센서스(전망치)는 6조 998억원이다. 지난해 12월 1일 LG화학에서 분할해 공식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 1분기 매출 4조3423억원에서 2분기 5조706억원 등으로 분기마다 맨 앞자리가 바뀔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다.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3719억원으로 직전 2분기(1956억원)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배터리 원가 상승분 반영으로 3분기 판매단가는 2분기 대비 10% 가량 올라 마진이 늘었고, 테슬라 배터리 인도분은 2분기 25만대에서 3분기 37만대로 늘어 매출도 증가했다”며 “폭스바겐(VW)과 제너럴모터스(GM)의 생산회복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호실적은 4분기까지 지속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주 연구원은 “9월부터 가동하기 시작한 GM용 얼티엄셀 1공장 램프업(Ramp-up·생산량 확대)이 예상되고, 소형전지는 테슬라 생산 증가(3분기 37만대→4분기 46만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의 합작법인에 이어 ‘스텔란티스’, ‘혼다’와도 연이어 합작사 설립에 나서면서 2025년에 배터리 생산능력(캐파)은 580GWh(기가와트시)로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SDI 역시 전기차 원형배터리 생산 확대로 3분기 실적 전망이 밝다. 매출 전망치는 5조2262억원으로 직전 2분기 4조7408억원에서 조 단위 숫자를 갈아치울 전망이다. 전년 동기 매출액과 비교해선 51.9% 증가한 수치다.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4690억원으로 직전 2분기(4290억원)보다는 400억원가량 늘어나고, 전년 동기(3735억원)와 비교해서는 25.6% 증가할 것으로 점쳐진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SDI는 핵심 고객인 BMW와 리비안을 중심으로 높은 배터리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고, 니켈 비중 확대로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한 브랜드 ‘Gen-5’ 등 차세대 배터리 매출 비중 증가로 호실적과 함께 영업이익률 개선도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SDI의 4분기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주 연구원은 “원통형 전지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리비안의 올해 상반기 생산량은 6954대였으나, 하반기는 1만800대로 크게 증가할 것”이라며 “여기에 헝가리 2공장 신규 가동에 따른 신규 고객 확보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SDI의 배터리 캐파는 올해 84GWh에서 2024년 123GWh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배터리 업계 후발주자로서 초기 대규모 자본을 투입하는 산업 특성상 아직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는 SK온은 3분기 들어 적자 규모를 대폭 축소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안타증권은 SK온이 지난 2분기 3266억원 순손실에서 올해 3분기 393억원으로 적자폭을 줄이고, 4분기에는 29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3분기 매출 전망치 또한 2분기(1조2880억원) 보다 1조원 넘게 늘어난 2조365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파우치배터리 가격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 판매가격 차이)가 개선되고, 상반기 적자의 한 요인이었던 헝가리 신규 모듈공장 불량품 문제도 해결되고 있다”며 “여기에 미국 배터리 판매 확대가 이뤄지면서 올 하반기 처음으로 흑자전환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SK온은 공격적인 설비 증설 투자로 배터리 캐파를 2025년에 220GWh, 2030년까지 500GWh로 확대할 계획이다.

美 IRA, 국내 배터리사에 ‘위기이자 기회’

다만 내년부터 시행되는 미국의 IRA은 국내 배터리 제조사 실적에 복병으로 꼽힌다. 미국은 중국, 유럽과 함께 3대 배터리 시장으로 불리고 있어 시장 확보가 중요하다. 중국 의존도가 큰 국내 배터리사가 세액공제를 받지 못해 불리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제조사뿐 아니라 글로벌 배터리 업체 상당수가 배터리 핵심원료 대부분을 중국기업의 제련공장에서 공수해오고 있다”며 “얼마나 빨리 중국산 의존도를 낮추고 새로운 공급선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미국 시장 선점의 중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동수(왼쪽 네번째)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전무와 이창양(왼쪽 여섯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캐나다 측 관계자와 원자재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