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尹 '막말' 논란에 침묵했던 이준석 "나라 걱정되신다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막말 논란’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던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침묵을 깼다.

이 전 대표는 25일 밤 페이스북에 “나라 걱정하는 그대, 진짜 걱정되신다면 당원 가입이 정답입니다”라며 ‘국민의힘 온라인 입당’ 사이트 주소를 링크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친 지난 7월 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연일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비판한 이 전 대표는 3일 전 “가처분 답변서나 여러가지 자료들 자세하게 읽어보느라 종일 종이를 보고 있어서 그런지 눈 건강이 요즘 너무 안 좋아서 SNS를 자주 확인 못 하고 있다”는 글을 끝으로, 윤 대통령 순방 등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의 순방 중 욕설과 막말 논란으로 대선 기간 윤 대통령이 자신을 “이XX, 저XX”로 불렀다는 이 전 대표의 폭로도 회자됐지만, 이 전 대표는 침묵을 지켰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21일 경찰이 자신의 성 상납 의혹 등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린 직후 페이스북에 “당원 가입하기 좋은 화요일”이라며 당원 가입을 독려한 바 있다.

지난 가처분 완승에 이어 잇따라 유리한 국면을 맞은 이 전 대표가 당원 모집으로 우군 확보를 이어가는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오는 28일 또다시 국민의힘과 이 전 대표에게 ‘운명의 시간’이 다가온다.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의 심문 기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 전 대표는 당헌을 개정한 전국위 의결 효력 정지와 정 비대위원장 직무집행정지 등을 골자로, 총 3건의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당헌, 당규까지 개정해 정 비대위원장이 이끄는 새 비대위를 띄운 만큼 1차 ‘주호영 비대위’를 멈춰 세웠을 때와 다른 결론을 기대하고 있다.

법원이 정진석 비대위 체제를 인정하면 국민의힘은 ‘가처분 리스크’를 떨쳐내고 당을 안정화 시킬 수 있다. 하지만 법원이 이번에도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준다면 당은 대혼란이 불가피하다.

법원 심리와 같은 날 열리는 국민의힘 윤리위의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심의도 주목된다.

추가 징계 수위로는 최소 당원권 정지 3년에서부터 최대 제명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내리면 또다시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