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오메트로, 글로벌 동물진단 시장 진입 본격화…'유럽 아시아 우선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바이오메트로는 동물 진단 시장 진입을 본격화한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감염률과 치명률이 높은 질병과 질환 위주로 다중진단 제품 등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제품들을 중점적으로 개발해 올해 안에 판매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말 전북대 수의대와 동물진단 공동 연구 및 제품 개발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전북대캠퍼스의 지원시설에 입주해 동물 진단 시장 진입을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반려동물 진단 시장은 매년 약 10%씩 성장을 하고 있다. 오는 2028년 시장규모는 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메트로는 "전세계 반려동물 진단 시장을 타겟으로 할 것"이라며 "특히 인허가가 필요하지 않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빠르게 시장 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메트로는 혈액으로 질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의료용 체외진단 기기를 만드는 회사다. 미국 특허 7개를 포함해 전세계 특허 32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ECL기술을 기반으로 한 국책 연구과제 4개를 진행 중이다.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