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정기석 "실내마스크는 다음 유행 지난 후 모두 다같이 벗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신접종·감염 면역자 많은 것 희망적이지만 7차 유행 올 수 있어"

실내마스크 단계적 해제보다 추후 한번에…"입국 후 검사, 요양병원 면회 완화 검토"

연합뉴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기석 특별대응단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령별 독감, 코로나19 발생 추이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2.9.2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정기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26일 다음 유행인 7차 유행에 대해 "시기와 규모는 가늠할 수 없으나 유행이 없다는 보장이 없다"며 이에 대비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좀 더 오래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 단장은 이날 코로나19 특별대응단 브리핑에서 "7차 유행이 얼마나 빨리, 얼마나 세게 올 것인가를 결정짓는 데는 면역력이 중요하다"며 "국민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 90% 이상이 항체를 갖고 있다고 나왔지만 항체를 보유한 것과 실제 면역능력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7월 1일 이후 4차 접종을 완료한 300만여명이고, 7월 1일 이후 여름 재유행(6차 유행)에서 확진된 사람은 검사자 620만여명이다. 이에 더해 미확진 감염자(숨은감염자)가 310만여명으로 대략 추정되고, 10월 11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개량 백신을 맞을 사람들을 수백명으로 예상된다.

정 단장은 "이들 7월 1일 이후 접종·확진된 1천500만여명은 실질적 면역력이 4∼5개월 유지돼 올해 연말 내로는 감염되지 않을 것"이라며 "7차 유행을 선도하거나 7차 유행시 확진될 확률이 매우 낮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단장은 그러나 "5차 유행(오미크론 대유행) 당시 추정되는 숨은 감염자까지 포함해 2천300만명이 코로나19를 앓고 면역을 갖고 있었지만 불과 3월 정점 4개월 후인 7월부터 6차 유행이 시작됐다"며 "전 인구의 절반 정도가 이미 앓아서 면역이 있는데도 6차 유행은 오고 만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단장은 또한 BA.1.2 변이를 주 타깃으로 개발된 개량백신을 맞는다고 해서 현재 유행 변이인 BA.5를 완전히 막는 것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정 단장은 "불과 몇달 전에 많은 사람들이 앓았다고 해서 그 다음 유행이 없다는 보장은 없다"며 "면역능력을 보유한 사람들이 많다는 점은 희망적이지만 7차 유행의 시기와 규모는 아무도 가늠할 수 없고, 7차 유행에 대해 철저히 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단장은 아울러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7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마스크 벗고 신나게'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26일 서울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들이 마스크를 벗고 체육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부터 50인 이상 참석 야외 집회, 공연, 경기 등 마스크 착용 의무까지 해제되면서 약 1년 5개월 만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됐다. 2022.9.26 653@yna.co.kr


정 단장은 실내 마스크 의무에 대해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회의 의견이 모이지 않은 만큼 개인 의견이라는 전제로 "7차 유행을 가늠은 못하지만 준비는 항상 좋은 것이고, 재난 대비는 언제나 다소 과잉되게 하는 것이 미비한 대응보다 훨씬 낫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는 7차 유행이 크게든 가볍게 지나가고 어느 정도 안정이 되고 일시에 다 같이 벗는 것이 혼선이 없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단계적 해제가 아닌 '일시 해제' 의견을 냈다.

그는 "영유아 언어발달 때문에 영유아부터 벗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데 언어발달은 중·고등학생에게도 중요하고 대학생 때까지도 계속된다"며 "아이들은 벗는데 어른들은 못 벗느냐는 등의 (혼선)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는 어느 시점을 잡아 일시에 해제하는 것이 훨씬 혼선이 줄어든다는 생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 단장은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요양병원 대면면회 재개 등 추가 방역 완화에 대해서는 "자문위가 요양병원 면회는 좀 더 개방해야 한다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입국 후 1일 내 검사 의무는 좀 더 안정이 되면 풀어도 되는 부분이라 조만간 결정날 수 있다"고 언급했다.

sh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