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비속어 논란이 부른 파장…형사 고발에 장관 해임 건의까지 '여야 전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26일) 이른바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해외 순방 도중 불거진 각종 논란을 '외교 참사'라 규정하며 비판 강도를 높였습니다. 다만 이 대표는 회의 말미 윤 대통령의 해명을 언급하며 "일부는 ('바이든'이 아니라) '말리면, 날리면'이라고 하지 않느냐. 그렇게 들릴 수도 있겠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니까 우리 입장에서는 사실 확인을 좀 더 분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며 공세를 취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