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3명 추가 수습…7명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재 발생 지하1층서 남성 2명, 여성 1명 발견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무거운 책임감” 사과



헤럴드경제

26일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3명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돼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본부는 26일 오후 4시 20분께 화재가 발생한 지하 1층에서 남성 2명, 여성 1명 등 모두 3명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망자의 발견 장소는 확인되지 않았다.

지하 내부에 연기가 가득차 수색에 어려움을 겪던 소방당국은 오후 1시 10분께 큰 불길을 잡고, 내부 연기를 외부로 배출시키면서 본격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다.

오후 2시 30분께 지하 1층 주차장 서측과 남측에서 각각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씩이 추가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은 불에 탄채 숨져 있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지하 1층 방재실에서 구조된 30대 남성이 병원 이송 종 숨지고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인 40대 1명은 아직까지 의식이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불로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했다. 화재 발생 당시 아울렛 개장 전이어서 외부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가 폭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다만 해당 아울렛의 전기차 충전기 운영·관리업체인 차지인은 “화재 발생 시점에는 충전 차량이 없었고 이에 충전 관련 화재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2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앞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용산동 사고 현장을 찾아 “유명을 달리 하신 고인분들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화재 사고로 입원중이신 직원분과 지역주민께도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의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 “향후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