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아울렛 화재 7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방당국 대응 2단계 발령
"연기 확산 빨라 진입 어려워"


파이낸셜뉴스

건물 전체를 휘감은 검은 연기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에서 발생한 화재로 이날 오후 5시 현재 7명이 사망했다.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대전점 화재로 사망 7명, 중상 1명 등 모두 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 5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0여대와 인력 300여명을 투입, 진화 작업을 벌였다. 이 화재로 30대와 50대 근로자 등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 발생 1시간여 뒤인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지하 1층 방재실에서 시설관리직원인 30대 남성 1명을 구조했다. 이 직원은 구조 당시 의식이 있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앞서 심정지 상태로 50대 1명이 발견됐다. 이어 오후 2시 30분께는 화재가 발생한 지하 1층에서 남성 2명의 시신을 찾은데 이어 오후 4시 20분께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 등 모두 3명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지하 주차장 속 차량 등을 중심으로 열화상카메라와 연기 투시 랜턴 등을 이용해 실종된 직원들에 대한 수색에 나섰지만 지하에 쌓여있던 종이박스에서 많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현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었다.

발화초기 목격자는 "처음에는 천장에서 연기가 나왔지만 월요일이라 청소하는 줄로만 알았다"며 "곧이어 폭발음이 들리더니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차올라 땅만 보고 탈출했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과 소방청장, 경찰청장에 화재진압 및 구조를 긴급 지시했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도 이날 화재 현장을 찾았다.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도 이날 오후 현장을 찾아 사과하고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고인 분들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라며 "향후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지하층 화재로 인한 연기가 1층과 2층으로 순식간에 스며들면서 아울렛에 입점한 280여 점포가 피해를 입었다. 현대아웃렛 측과 입주업체들은 갑작스런 화재에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아울렛 개장 전이라 외부 손님은 없었고, 월요일 아침 시간이라 하역장에 근무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