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마리 400만원 육박… 英여왕 서거 후 몸값 2배 뛰었다, 뭐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웰시코기 견종.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이후 현지에서 웰시코기 견종의 인기가 치솟으며 2배 이상의 몸값을 기록하고 있다. 여왕이 생전 매우 아꼈던 두 마리의 반려견과 같은 견종이다.

26일(현지시각)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내 웰시코기 한 마리 판매가가 사상 처음으로 2500파운드(약 384만6000원)를 넘어섰다. 반려동물 분양 사이트 펫츠포홈스는 “이 견종을 검색한 빈도가 불과 일주일 전에 비해 10배가량 늘었다”며 “등록된 브리더(breeder·번식업자)가 부르는 가격이 최고치를 기록했고 평균 호가는 사흘 만에 두 배 뛰었다”고 밝혔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 코로나 사태를 거치며 영국 내 반려동물 수요가 늘어난 이유도 있지만,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생전 매우 아끼던 반려견 ‘뮤익’과 ‘샌디’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여왕은 어린 시절부터 약 30마리의 반려견을 돌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특히 웰시코기와의 인연이 깊다. 1944년 18세 생일선물로 받았던 첫 반려견 ‘수잔’도 웰시코기 종이다.

조선일보

엘리자베스 2세 여왕(가장 왼쪽)이 1955년 아들 찰스 왕세자, 딸 앤 공주 그리고 반려견인 웰시코기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기르던 반려견 뮤익과 샌디. /트위터


영국 왕실의 ‘로얄 코기’ 혈통은 1949년 수잔이 두 마리의 새끼를 낳으면서 시작됐다. 여왕은 이후 수잔의 후손들을 키워왔고 강아지들을 향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내왔다. 이 웰시코기들은 여왕의 가족이었기에 왕실의 일원으로 대우받았다고 한다. 각자 넓은 방을 가졌으며 전용 요리사가 만든 스테이크와 닭가슴살 구이를 먹었다. 여왕은 반려견에게 장난치는 것을 용납하지 않았는데, 실제로 한 관리인이 장난으로 먹이에 위스키를 섞었다가 쫓겨났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2018년 반려견 ‘윌로우’가 세상을 떠나며 수잔의 혈통이 끊겼지만, 차남 앤드루 왕자가 지난해 선물한 뮤익과 샌디가 마지막까지 여왕의 곁을 지켰다. 지난 19일 여왕의 운구차가 윈저성 문 앞에 도착했을 때 포착된 두 마리의 모습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마치 주인과의 헤어짐을 알고 있는 듯 엉덩이를 바닥에 댄 채 귀와 꼬리를 축 늘어뜨린 모습이었다. 뮤익과 샌디는 앤드루 왕자가 다시 데려가 보살피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