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중3에 임신→17살에 나홀로 출산…남친 母는 "낳든가 말든가" 충격('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16살에 임신해 17살에 출산한 '고딩엄마'가 파란만장한 나홀로 출산기를 공개한다.


27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7회에서는 17세에 엄마가 된 이예서가 남자친구와의 이별 후, ‘나홀로 출산’을 겪은 사연을 고백해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3MC를 안타깝게 만든다.

이예서의 사연은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공개된다. 이예서는 중3이었던 16세에 한 친구의 소개로 남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한다. 이후 1년간 사귄 두 사람은 임신 소식을 알게 돼, 아이를 낳기로 결정한다.

그러나 양가 부모가 모인 자리에서, 남자친구의 친모는 “그쪽 딸이랑 우리 아들이 아이를 낳든 말든,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싸늘하게 반응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에 하하와 인교진은 “저 정도면 엄마가 아니다”, “엄마 자격이 없다”라며 분노한다.

심지어 이예서는 한 친구의 이간질로 인해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된다. 그러다 집을 나와 낯선 도시에서 갑자기 아이를 출산한다.

충격적인 상황을 지켜보던 하하는 “(임신과 출산이란 게) 인생을 이렇게 확 바꿔놓는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는 한편, 청소년 시청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운다.

제작진은 “16세에 임신해 17세에 아이를 출산한 ‘고딩엄마’ 이예서가 십대 시절에 겪은 가슴 아픈 사연과 함께 현재 8세 딸을 키우는 일상을 공개한다"면서 "또한 이예서가 일과 육아를 병행하며 악착같이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런 이예서를 친딸처럼 돌봐준 어린이집 원장님의 사연이 그려지면서 스튜디오가 먹먹해졌다. 힘든 상황에서도 책임감으로 아이를 키워낸 이예서의 모습을 함께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밝혔다.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담은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 17회는 27일 오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