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우크라인들 구하고싶어…국민투표, 러 최대 관심사"(1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4개 州서 러 합병 찬반 주민투표 진행…영토 15% 빼앗길 수도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벨리키노브고로드에서 열린 선도 기술 학교 프로젝트 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서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인들을 '구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국민투표가 실시되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을 구하는 것이 현재 우리 사회와 국가 전체의 최대 관심"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헤르손, 자포리자, 도네츠크, 루한스크 등 우크라이나 점령지 4개주(州)에서 실시중인 합병 찬반 주민투표는 이날 종료된다. 만일 이들 지역이 러시아에 합병될 경우 우크라이나는 전체 영토 가운데 15%를 러시아로 빼앗기게 된다.

yoong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