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 가면' 공다임 "절대 이혼 못해"…이현진 母 이휘향 협박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공다임이 이현진과 절대 이혼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홍진아(공다임 분)는 강동하(이현진 분)와 억지로 결혼한 뒤에도 심각한 집착 증세를 보였다. 강동하가 참다 못해 이혼 얘기를 꺼내자 시어머니 고미숙(이휘향 분)까지 협박했다.

앞서 홍진아는 강동하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이는 엽기 행각을 벌였다. 이를 알게 된 고미숙은 더이상 말 섞을 이유가 없다며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으라고 했다. 홍진아는 "이미 말했지 않냐, 저랑 오빠 갈라놓을 수 없다. 이혼시킬 거면 차라리 날 죽여라"라고 나왔다.

그러면서 친정 엄마 차화영(나영희 분)에게 모든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홍진아는 "어머니 SA그룹 갖고 싶은 거 아니었냐, 내 이름으로 SA그룹 주식 샀다고 엄마한테 들었다. 저도 엄마한테 다 말할 거다. 어머니가 SA그룹 갖고 싶어서 제 주식 싹 다 양도받아 갔다고. 저 동하 오빠랑 헤어지게 되면 다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미숙은 당황했다.

결국 그는 이혼 서류를 찢고, 차용증과 각서를 새로 건넸다. 그러자 홍진아는 "어머니도 한 장 써 줘라. 저랑 오빠랑 이혼시키지 않겠다는 각서를 어머니도 써라"라고 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홍진아는 부부 관계가 좋지 않은 이유를 모두 유수연(차예련 분) 탓으로 돌렸다. 친정 아빠 홍선태(박찬환 분) 앞에서 "다 유수연 때문이다. 오빠가 흔들려서 이혼하자고 한 거다. 유수연만 없었으면 싸울 일도 없다. 우리 사이 갈라 놓으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홍선태는 안타까워했다. "그것보다 중요한 건 너와 강서방 마음이야"라고 달랬지만, 홍진아는 "저 오빠 많이 사랑한다. 이혼 절대 못한다. 아빠가 좀 설득해 달라"라면서 오열했다. 홍선태는 생각보다 상황이 심각하다는 걸 느낀 뒤 강동하를 만났다.

강동하는 이혼하고 싶은 이유를 솔직히 털어놨다. "제가 진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던 건 다리를 다쳤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미 결혼 전 걸을 수 있었다. 저와 결혼하기 위해 거짓말 한 거 아니냐. 신뢰가 무너졌다"라며 "위치 추적에 도청까지 하려 했다. 진아 지금 상태 정상 아니다. 진아를 위해서라도 이혼하는 게 맞다"라고 밝혔다.

유수연도 고미숙을 찾아가 강동하의 행복을 위해 모든 걸 바로 잡아 달라며 설득했다. 그는 "회장님 아들인 동하씨 위해서 홍진아와 정리하기 위해 도와 달라. 아마 동하씨도 그런 어머니를 원할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고미숙은 "선을 많이 넘네? 내 아들 일은 내가 알아서 해"라고 잘라 말했다.

홍선태는 사위를 만난 후 다시 딸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혼하고 치료받자"라는 얘기에 홍진아는 분노했다. 이어 "아빠가 설득하러 간 거 아니었냐. 설마 오빠한테도 이혼하라고 했냐"라면서 "나 절대 못 헤어져"라고 소리쳤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