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하♥' 별, 막내딸 희귀병 투병 고백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못할 만큼 아팠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별. 출처| 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가수 별이 막내딸 소식을 전했다.

27일 별은 자신의 SNS에 “오랜만에 소식을 전한다. 송이가 아팠다. 그래서 인스타도. 별빛튜브도. 정규 앨범의 녹음도 한동안 그 무엇도 할 수가 없었다”고 알렸다.

별은 “너무나 건강하던 아이에게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아픈 아이는 물론이고 저도..가족들도 무척 힘든 시간을 보냈다. ‘길랑바레’라는 이름도 처음 들어보는 낯선 병명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집에서 가장 작고 어리고 약한 송이가 왜 하필 이런 희귀한 병을 얻게 되었을까. 차라리 내가 아프면 좋을걸 아이 대신 내가 아프게 해달란 기도를 밤마다 해가며.. 가슴이 여러 번 무너져 내리고 또 무너져 내렸지만. 송이와 병원에 입원해있으면서 송이보다 더 오랜 시간을 더 힘들게 아파 누워있는 아이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되었다”고 눈물지었다.

별은 “송이는 우리 모두가 기적이라고 이야기할 만큼 빠르게 회복했다. 퇴원해서 집으로 돌아온 후에도 하루하루 더 좋아지고 있다.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할 만큼 아팠던 아이가 이젠 엄마 손을 놓고도 스스로 걷고 선다”고 안심했다.

이어 “송이가 입원해서 한참 아프고 있었을 때는 이 병이 언제 나을지도 얼만큼 좋아질지도 확신할 수가 없는 상황이어서 주변에 알릴 수도..알리고 싶지도 않았는데 얼마 전 다녀온 외래진료에서 약물치료도 재활도 필요 없을 것 같다는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이제야 여러분들께 나눈다”고 전했다.

별은 “지난 한 달여 동안이 정말 폭풍같이 지나가서 송이가 아팠던 게 꿈인지 나은 것이 꿈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살아있음에 감사, 건강히 숨 쉴 수 있음에 감사, 기도할 수 있음에 감사하단 거다. 지금도 아픈 아이를 돌보며 대신 아파해줄 수도 없어서 더 아파하고 계실 엄마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별은 “오랜 시간 소식이 없어 걱정하셨던 반짝이들과 우리 팬분들.. 그리고 저의 지인분들께도 이제야 말씀드려 죄송하다“며 “그래도 건강하게 다시 만날 것을 약속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별은 지난 2012년 가수 겸 방송인 하하와 결혼해 슬하에 첫째 하드림, 둘째, 하소울, 막내 하송을 두고 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