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NL REVIEW] 고개 숙인 호날두…포르투갈, 스페인에 0-1로 지며 준결승행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여러차례 날카로운 슈팅에도 골문은 열지 못했다.

포르투갈은 28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브라가 이스타디우 무니시팔 데 브라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UNL) A 그룹2 6차전에서 스페인에 0-1로 졌다.

이날 결과로 조 순위가 바뀌었다. 포르투갈은 승점 10점으로 조 2위, 스페인은 승점 11점으로 조 1위가 됐다. 스페인은 조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인 승리로 준결승에 올랐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같은 조인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디오구 조타, 베르나르두 실바가 자리했다.

중원엔 브루노 페르난데스, 파비우 카르발류, 후뱅 네베스로 구성했다. 포백은 누누 멘데스, 후뱅 디아스, 주앙 칸셀루, 다닐루 페레이라가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디오구 코스타가 꼈다.

전반은 0-0이었다. 포르투갈이 수차례 유효슈팅을 날렸으나 득점으로 마무리하지 못했다. 조타의 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페르난데스의 슛은 옆 그물을 때리는데 그쳤다.

결정적인 기회는 오히려 스페인이 살렸다. 후반 들어 취한 적극적인 공세가 빛을 발했다.

후반 43분 결승골이 터졌다. 크로스로 올라온 공을 니코 윌리엄스가 헤더로 패스했고 알바로 모라타가 골로 마무리했다.

호날두는 풀타임 뛰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경기 막판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찬 슛이 정면으로 가자 크게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