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최진실 딸 최준희, 입원 생활 힘들어 "바늘만 몇번…눈물 날 지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병원에 입원 중인 최준희가 힘든 입원 생활을 토로했다.

최준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겨우 잠들었는데 피검사 한다고 바늘만 몇 번 꽂고 빼는지 스폰지밥 될 것 같음. 진짜 자고 싶은데 너무 화나서 눈물 날 지경.. 결국 해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최준희는 커튼으로 가려진 병실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최준희는 다리에 부상을 입은 듯한 모습으로 병원 생활을 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던 바. 이전에도 입원한 근황으로 안타까움을 안겼기에 이러한 최준희의 일상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최준희는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로, 올해 초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 데뷔를 예고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사진 = 최준희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