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22세 배우, 아내·딸 두고 요절…"유족들 슬픔 잠겨" [엑's 재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일본의 배우 카지타 토우마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며 충격을 안긴다.

지난 27일 카지타 토우마의 인스타그램에는 "9월 16일 카지타 토우마가 급사했다.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 신세를 진 관계자 여러분께 이런 보고를 드리게 된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내용의 입장문이 올라왔다. 향년 22세.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지타 토우마 측은 입장문에서 "유족의 의향에 따라 장례는 가까운 친족만 참석해 진행됐다"며 "아직 유족이 슬픔에 잠겨 있다.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카지타 토우마는 2018년 리얼리티 프로그램 '사랑하는 주말 홈스테이' 시즌3에 출연해 동갑내기 모델인 아오키 나나카와 인연을 맺었고, 2020년 11월 결혼했다. 지난해에는 딸을 얻으며 축하를 받기도 했다.

사진= 카지타 토우마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