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일본은 홈런잔치, KBO는 ‘투고타저’ 흥행엔 도움됐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와 일본프로야구(NPB)에선 각 리그 역사를 새로 쓴 홈런왕들의 대관식이 펼쳐지고 있다. 뉴욕 양키스의 에런 저지(30)는 21년 만에 60홈런 고지를 밟았고,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무라카미 무네타카(22)가 55홈런으로 한 시즌 일본인 최다홈런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서울신문

에런 저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무라카미 무네타카


하지만 각 팀 10경기도 남지 않은 28일 현재 한국야구위원회(KBO) 리그에는 홈런왕 경쟁도 없고, 홈런 1위인 박병호(KT위즈)의 기록도 33개로 MLB, NPB와 큰 차이가 난다. 반면 지난해 4.45였던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은 4.06으로 낮아졌고,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2012년(3.82) 이후 10년 만에 3점대로 끝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리그 전체 타율 또한 0.259로 2012년(0.258) 이후 10년 만에 0.260 아래로 떨어졌다. 전형적인 투고타저(投高打低) 시즌이다.

이런 현상은 KBO의 노력의 결과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예선탈락 등 대표팀이 국제무대에서 고전하자, 그 원인으로 투수 경쟁력 저하를 꼽았다. 그래서 지향점으로 삼았던 것이 투고타저다. KBO는 공인구의 반발 계수를 일정 수치로 유지하게 했고, 올해는 ‘정상화’를 명분으로 바깥쪽 스트라이크존을 넓혔다. 이런 노력의 결과 리그 인기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경기시간은 단축됐다. 2018년 경기당 2.44개였던 홈런 개수도 올 시즌 1.50개로 크게 줄었다.

투고타저를 이뤄내고 경기시간도 단축됐지만, 리그의 인기를 되찾지는 못했다. 2017년 840만명, 2018년 807만명이었던 관중수는 올해 560만명에 그쳤다. 비록 전반기 코로나19의 심리적 영향이 있었다곤 하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다. 오히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흥행몰이는 홈런 잔치가 펼쳐진 MLB와 NPB에서 성공한 분위기다.

한국프로야구 무대에서 이제 제 2의 이승엽, 이대호 등 ‘거포’ 스타일의 스타는 찾아보기 어렵다. 그렇다고 마운드에서 상대를 압도하는 토종 에이스도 새로 나타나지 않았다. 스타가 없는 프로스포츠에는 관심도 떨어지기 마련이다. 리그 흥행을 위해 KBO가 여러 요소들을 새로 검토해야 할 시점이다.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