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PO대전] "문동주 앞으로 5이닝 한 번만, 신인왕 요건 생각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신원철 기자] 한화 특급 유망주 문동주가 잔여 경기에 한 차례 선발 등판하면 시즌을 마감한다. 내년 신인왕 도전을 위해서다.

문동주는 2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이 0-1로 지면서 패전투수가 됐지만 위기를 넘어서는 투구 내용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문동주는 이번 투구로 12경기 23⅔이닝 평균자책점 5.70을 기록하게 됐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28일 경기를 앞두고 "문동주의 투구는 어제도 인상적이었다. 상대의 강한 라인업을 상대로 18살 어린 투수가 좋은 구위, 재치있는 투구를 선보였다. 인상적인 투구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1경기 더 나갈 것 같은데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런데 문동주는 여기서 6⅓이닝을 더 던지면 내년 신인왕에 도전할 수 없다. 수베로 감독은 "신인왕 요건 30이닝도 염두에 두고 있다. 내년에 신인왕에 도전할 수 있게 맞춰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다음 경기에서 잘 던져도 6⅓이닝을 채울 일은 없다. 수베로 감독은 "5이닝만 던진다. 어제는 투구 후반에 위기가 오면서 투구 수가 늘어났는데, 무난하게 5이닝을 마쳤어도 거기서 교체했을 거다"라고 밝혔다.

수베로 감독은 "내가 본 18살 투수 가운데 최고다. 첫 1군 합류 후 호세 로사도 코치에게 체인지업을 배웠는데 실전에 바로 써먹더라. 어제도 직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에 커브까지 모두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내년 선발 로테이션에 들 가능성이 크다"라고 얘기했다.

#28일 대전 LG전 선발 라인업

정은원(지명타자)-이성곤(1루수)-노시환(3루수)-마이크 터크먼(중견수)-김태연(2루수)-하주석(유격수)-유상빈(좌익수)-최재훈(포수)-장진혁(우익수), 선발 김민우

- 라인업에 변화가 있는데.

"어제는 LG 선발투수가 좌완이었다. 우리가 점수를 내지는 못했지만 기회는 계속 만들었다. 오늘 라인업이 조금 바뀌었는데 다른 이유는 아니고 상대 선발이 오른손투수라는 점을 감안했다."

- LG 상대로 고전했는데 오늘이 마지막 경기다.

"작년에도 LG의 우승을 예상했다. 올해도 그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 LG는 리그 최고 불펜을 보유한 팀이다. 유격수 오지환은 최고의 수비수였는데 올해는 타격까지 더 강해졌다. 주전 외야 3명은 모두 최고수준이다. 3루수 문보경도 타격이 훌륭하다. 케이시 켈리와 아담 플럿코를 앞세운 선발 로테이션도 좋다."

"후반기에는 우리가 경쟁력을 보였다.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 경기를 쉽게 내주지 않았고 뒤집기도 했다. 켈리는 패전이 4번 밖에 없는데 그 가운데 두 번이 한화전에서 나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