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보렐 EU 고위대표 "러 점령지 병합투표 불법…투표 결과도 조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러, 우크라 주권·영토보전 권리 침범"
"침략 맞서 저항 중인 우크라 용기 찬사"
뉴시스

[브뤼셀(벨기에)=AP/뉴시스]유럽연합(EU) 외교정책을 담당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의 과거 모습. 2022.03.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 대표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서 진행된 러시아 영토 병합 찬반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고 밝혔다.

보렐 고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EU는 불법적으로 실시한 (러시아의) 가짜 주민투표와 조작된 투표 결과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직적인 인권침해 속에서 이뤄진 투표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 권리를 또 한 번 침범한 것"이라며 "EU는 러시아의 침략에 저항 중인 우크라이나인들의 용기에 찬사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앞서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수립한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비롯해 자포리자주(州)·헤르손주 4개 지역 합동정부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5일 간 러시아로의 영토 병합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잠정 집계 결과 LPR 98.42%, DPR 93.95%, 자포리자 93.11%, 헤르손 87.05% 등 87~98%의 압도적인 찬성 결과가 나왔다고 러시아 측은 밝혔다.

유엔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공개 회의에서 불법적으로 이뤄진 주민투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안보리 회의 화상연설에서 "가짜 주민투표는 우크라이나의 영토를 훔치려 시도한 러시아의 도둑질"이라며 맹비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