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일, 30일 동해서 대잠훈련···안규백 "독도서 150여㎞ 거리"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서 중단된 훈련 5년만에 재개

한미 연합 해상훈련도 동해상에서 진행중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일이 이달 30일 동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시절 중단된 한미일 해상 연합훈련이 5년 만에 재개되는 셈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의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 같은 훈련 일정을 공개했다.

그는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하는 한미 연합해상훈련 종료 후 한미 양국 해군은 동해상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함께 대잠(수함)훈련을 한다"고 전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한국작전구역(KTO) 바깥 공해상에서 이뤄진다. 독도로부터 약 150km 떨어진 해역이라고 안 의원은 설명했다.

한미일의 공해상 연합훈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7년 4월 3일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상태였다. 당시 훈련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에서 실시됐다.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제주 남방 한일 중간수역 공해상에서 사흘간 대잠전 훈련을 하는 방식이었다.

한편 한미가 28일 동해상에서 사흘째 진행 중인 양국간 해상연합훈련 장면이 추가 공개됐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한미동맹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무언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날 미국 국방부가 공개한 훈련 사진은 지난 26~27 미 해군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에서 헬기가 이·착륙하는 훈련 장면이나 비행작전 장면 등을 담았다. 미 육군 제2전투항공여단 소속 치누크 헬기(CH-47F)들이 동해 상공을 날아 레이건호 비행 갑판에 정교하게 착함하는 영상 등도 함께 공개됐다. 이날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에서는 연합 헬기 이착함훈련도 병행됐다.

우리 해군도 군수지원함 화천함(4200톤급), 미 이지스구축함 배리함(6900톤급)이 참여한 연합 기동군수훈련 영상을 공개했다.연합 훈련 1일차인 지난 26일 우리 해군의 서애류성룡함에서 펼쳐진 연합 헬기 이착함 훈련(CROSS-DECK) 모습을 담은 영상도 공개됐다.

26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연합 해상훈련에는 레이건호와 핵잠수함을 포함해 한미 함정 20여 척이 동원됐다. 항공기는 한미 합해 110여 대에 이른다.

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