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수금화목토' 인물관계도 박민영X고경표, 계약 종료 후 시작될 로맨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제공 : tvN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과 고경표의 선 넘은 초밀착 스킨십이 포착됐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극본 하구담/제작 스튜디오육공오) 측이 금주 방송을 앞두고 인물관계도 속 최상은(박민영 분)과 정지호(고경표 분)의 아찔한 분위기가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철저한 공사구분으로 5년 간 계약 관계를 이어온 완벽주의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장기 고객' 정지호가 서로를 신경쓰기 시작해 흥미를 높였다. 은퇴를 앞둔 최상은은 다른 고객들과 달리 정지호에게만 특별한 감정을 자각해 계약 해지 통보를 망설였다.

그런 가운데 정지호는 최상은의 로망이 아무도 모르는 외국에서 진짜 사랑을 하는 것임을 알게 된 후 이혼을 통보했지만, 최상은과 슈퍼스타 강해진(김재영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뜻하지 않게 "여보, 나 배고파. 들어와, 밥 먹자"라고 질투를 폭발시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이에 최상은과 정지호의 관계 변화와 함께 계약 종료 후 시작될 로맨스에 궁금증이 한껏 치솟은 상황이다.

CBC뉴스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최상은과 정지호가 그동안 철저히 지켜온 공사구분이 붕괴될 조짐이 보이는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바짝 다가섰고 정지호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듯 몸을 최대한 뒤로 젖히고 있다. 서로의 숨결이 맞닿을 듯 초밀착한 두 사람의 투샷이 설렘을 자아내는 동시에 서로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이들의 아이컨택이 미묘한 텐션을 폭발시킨다.

특히 정지호를 뚫어져라 바라보는 최상은의 눈빛에서 그를 향한 두근거림이 고스란히 드러나 눈길을 끈다. 정지호 역시 최상은을 의식한 듯 흔들리는 동공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어떤 상황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계약 종료를 앞뒀던 두 사람이 여전히 정지호의 집에서 함께 저녁을 보내고 있는 바. 둘의 계약 관계 향방에도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월수금화목토' 3회는 2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CBC뉴스ㅣCBCNEWS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