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때녀' 최여진, "많이 배우고 성숙했던 기회…얘들아 미안해"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최여진이 눈물로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28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액셔니스타 선수들의 합류와 하차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액셔니스타는 동료들의 하차 소식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시즌 하차를 결정한 것은 최전방 공격수 최여진과 최후방 골키퍼 장진희였던 것.

최여진은 "정말 소중한 기회였다. 연예계 20년이 다 되어가는데 이렇게 저를 성장시켰던 작품도 없었고 인간적으로 많이 배우고 많이 성숙할 수 있던 시간을 가지게 한 프로그램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눈물 나려고 해"라며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그리고 최여진은 "남은 팀원들, 그리고 새로 들어올 팀원들에게도 너무 미안하다"라며 어디에 있든 액셔니스타를 응원할 것을 약속했다.

탐원들의 부재에 새롭게 주장을 맡은 이영진은 "액셔니 정신이 있으니까 근성도 있고 잘할 수 있을 거야"라며 팀원들을 다독였다. 또한 그는 "안 되면 다 감독 탓이지 뭐"라며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