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해리스 韓떠난 직후 北미사일 발사 '규탄'…"직접적 위협은 아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국무부 "다수 유엔 안보리 결의 명백한 위반…외교적 접근 전념"

인·태사령부 성명…"北 불법 WMD와 탄도미사일 불안정 영향 강조"

뉴스1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경기도 평택의 오산 공군기지를 떠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9.29 ⓒ 로이터=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 정부는 29일(현지시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을 떠난 직후 북한이 탄도미사일 또 다시 시험발사한 것과 관련해 규탄하면서도 미국 등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미국은 금주초부터 세 번째이자 오늘 오전 북한의 다수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규탄한다"며 "이들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북한이 역내 뿐만 아니라 국제 사회에 제기하는 위협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파텔 수석 부대변인은 "우리는 여전히 북한과의 외교적 접근법에 깊이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역내 핵심 동맹인 한국과 일본 방위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2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으며,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태사령부는 "우리는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이나 영토, 동맹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 것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이번 발사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인·태사령부는 이어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부연했다.

미 국무부와 인·태사령부의 이같은 입장은 기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때마다 나온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앞서 북한은 한국시간 29일 오후 8시 48분쯤부터 8시57분쯤까지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두 발을 발사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 25일 약 4개월 만에 탄도미사일 도발을 재개한 뒤 해리스 부통령 방한을 하루 앞둔 28일 발사에 이어 3번째다.

gayunlov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