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서 고생하네”...BTS 진, ‘검찰 송치’ 악플러에 사이다 일침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진. 사진I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측이 악플러에 대한 법적대응을 진행 중인 가운데 멤버 진이 일침을 날렸다.

빅히트 뮤직은 지난 29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최근 국내외 플랫폼에서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다수 모니터링 되고 있다. 특정 게시자가 다수의 플랫폼에서 동일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는 유형을 파악했고 반복적으로 게시한 자료를 모두 취합해 고소했다. 악성 게시물은 당사의 법적 대응 프로세스에 따라 365일 모니터링 및 채증 후 고소장에 포함하고 있다.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는 악성 게시물 모니터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히트 뮤직은 “장기간의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특정돼 최근 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음도 알려 드린다”면서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당사는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진은 “악플러는 뭘 했길래 검찰 송치까지 가지. 사서 고생하네”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10월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Yet To Come in BUSAN’을 개최한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